[OSEN=한용섭 기자] 미국 현지 취재진도 류현진의 자책점 정정에 쉽게 납득하지 못했다. 파워볼

류현진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7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사실 2실점이 아니라 비자책 실점이었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6회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페드로 세베리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2아웃.

이어 라이언 마운트캐슬을 3루 땅볼로 유도하며 순조롭게 이닝을 마무리짓는 듯 했다. 하지만 3루수 트레비스 쇼가 1루에 원바운드 악송구를 범하는 바람에 2명의 주자가 홈을 밟았다. 2-2 동점. 류현진은 팻 발라이카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6회를 마쳤다. 

그런데 마운트캐슬의 타구는 3루수 실책으로 기록됐다가 이후 7회 도중 내야 안타로 수정되면서 류현진의 자책점이 됐다. 평균자책점이 2.68에서 3.16으로 높아졌다.  

미국 버팔로스포츠 뉴스의 마이크 해링턴 기자는 “내가 올해는 물론 아마도 수년간 본 최악의 기록원 득점 정정이다. 쇼의 송구 실책을 2타점 안타로 수정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분노했다. 

이어 “MLB의 공식 기록원은 올해 야구장에 나타나지 않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야구장에 나오지 않고 다른 곳에서 일을 한다”고 지적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자책점 기록에 대한 이의 신청이 가능하다. 지난해 류현진은 자책점 이의신청을 해서 실책으로 정정된 경험이 있다. 이번에도 이의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orange@osen.co.kr

▲ 류현진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장 접전 끝에 끝내기 홈런으로 2연승을 달렸다.파워볼실시간

토론토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2연승을 기록한 토론토는 16승 14패 승률 0.533가 됐다. 볼티모어는 3연패에 빠져 14승 17패 승률 0.452로 주저앉았다. 선발투수로 경기에 나선 류현진은 6이닝 8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 시즌 평균자책점은 3.19에서 3.16으로 떨어졌다. 호투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다.

토론토는 캐번 비지오(2루수)-랜달 그리칙(중견수)-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1루수)-테오스카 에르난데스(우익수)-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좌익수)-로우디 텔레스(지명타자)-트래비스 쇼(3루수)-대니 잰슨(포수)-조 패닉(유격수)으로 타순을 구성했다.

볼티모어는 핸서 알베르토(3루수)-앤서니 산탄데르(우익수)-호세 이글레시아스(지명타자)-레나토 누네스(1루수)-페드로 세베리노(포수)-라이언 마운트캐슬(좌익수)-팻 발라이카(2루수)-앤드류 벨라스케스(유격수)-세드릭 멀린스(중견수)로 타순을 만들어 류현진을 상대했다.

1회초 류현진은 선두타자 알베르토에게 3루수 앞 번트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루로 출발했다. 산탄데르에게 좌중간을 가를 듯한 장타성 타구를 맞았다. 중견수 그리칙이 ‘다이빙 캐치’로 뜬공을 만들어 류현진을 도왔다. 류현진은 이글레시아스를 만나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고,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완성돼 세 타자 만으로 첫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 2사 주자 없을 때 마운트캐슬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발라이카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2회에는 2사에 알베르토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으나 산탄데르를 투수 직선타로 묶었다. 4회 류현진은 선두타자 이글레시아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3명을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 연속 타자 홈런을 터뜨린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왼쪽)와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 연속 타자 홈런을 터뜨린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왼쪽)와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류현진 호투가 이어지는 가운데 4회말 게레로 주니어가 우월 1점 홈런,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중월 1점 아치를 그려 연속 타자 홈런을 완성했다.파워사다리

2-0 리드 속에서 6회초 류현진은 위기를 맞이했다. 선두 타자 알베르토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산탄데르를 좌익수 뜬공으로 묶었으나 이글레시아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 송구가 투수 류현진에게 이어지는 사이에 이글레시아스는 2루에 들어갔다. 류현진은 누네스에게 볼넷을 주며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1사 만루에 세베리노를 삼진으로 처리해 아웃카운트를 늘린 류현진은 마운트캐슬에게서 3루수 땅볼을 끌어냈다. 3루수 트래비스 쇼가 바운드 송구를 했고, 게레로 주니어가 포구하지 못해 2, 3루 주자가 모두 득점했다. 2-2 동점에서 류현진은 발라이카를 삼진으로 잡으며 스스로 이닝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초 기록은 쇼의 송구 실책이었으나, 공식 기록이 안타로 정정돼 류현진은 2실점을 모두 자책점으로 안았다.

6회말 토론토는 다시 달아났다. 게레로 주니어가 좌익 선상으로 구르는 2루타로 출루했다.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볼넷, 구리엘 주니어의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2사 3루가 됐다. 토론토 공격 불씨가 꺼져가는 가운데 볼티모어 투수 태너 스콧이 폭투를 저질러 3루 주자 게레로 주니어가 득점했다. 류현진은 3-2로 앞선 7회초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 끝내기 홈런을 날린 랜달 그리칙.
▲ 끝내기 홈런을 날린 랜달 그리칙.

3-2로 앞선 8회초 토론토는 동점을 허용했다. 2사 주자 없을 때 조던 로마노가 누네스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맞으며 류현진 승리투수 요건은 날아갔다.

3-3 동점으로 경기는 연장전 무사 2루로 시작하는 승부치기로 이어졌다. 토론토는 10회초 무사 2루에 멀린스 희생번트와 알베르토 2루수 키 넘기는 빗맞은 중전 안타를 내줘 실점했다. 10회말 무사 2루 기회에서 범타가 연거푸 나오며 2사 2루가 됐다. 타석에 나선 그리칙이 중월 2점 홈런으로 경기를 끝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다음 스포츠=버팔로]

8월 29일(한국 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세일런필드에서 ‘2020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가 열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류현진,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존 민스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한편 이날은 ‘재키 로빈슨 데이’로 모든 선수들이 등번호 42번을 달고 경기에 임한다. 재키 로빈슨 데이는 매년 4월 15일이지만, 이번 시즌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으로 개막이 늦어져 현지 시간으로 8월 28일로 지정했다.

6회초 2사 만루에서 마운트캐슬 타석 때 3루수 실책으로 2점을 허용하자 류현진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날 류현진은 6이닝 8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교체됐다. 하지만 수비 실책으로 비자책이었던 2실점이 내야 안타로 인정돼 류현진의 자책으로 변경됐다. ERA 도 2.68에서 3.16으로 정정됐다.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이날 선발 등판한 류현진에 대해 말했다.

몬토요는 29일(한국시간) 세일렌필드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를 5-4 승리로 마친 뒤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6이닝 8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 기록한 류현진에 대해 말했다.

류현진은 6회 2실점을허용했다. 2사 만루에서 라이언 몬트캐슬 상대로 땅볼을 유도했지만, 3루 송구가 빗나가며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았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의 실점 장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의 실점 장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송구가 정확히 됐다면 아웃이 될 수도 있었던 상황. 그러나 송구가 불안하게 가면서 공이 뒤로 빠졌고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았다.

이날 경기 기록원은 이 장면에 대해 처음에는 3루수 실책으로 인한 득점을 인정했다가 돌연 내야안타로 정정했다. ‘2타점 3루수앞 내야안타’가 됐다. 2실점이 모두 자책점이 되면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도 2.68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3.16이 됐다.

몬토요는 이 장면에 대해 “내가 보기에 그 장면은 실책이었다”고 말했다. “우리가 생각하기에 그 장면은 실책이다. 리그에 기록 정정을 요청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록 정정 요청은 구단 차원에서 사무국에 진행할 수 있다. 류현진은 LA다저스 시절 두 차례 이같은 과정을 통해 기록을 뒤집은 경험이 있다. 류현진은 “구단에서 알아서 잘 해줄 거라 생각한다”는 말을 남겼다.. greatnemo@maekyung.com

8월 29일(한국 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세일런필드에서 ‘2020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가 열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류현진,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존 민스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한편 이날은 ‘재키 로빈슨 데이’로 모든 선수들이 등번호 42번을 달고 경기에 임한다. 재키 로빈슨 데이는 매년 4월 15일이지만, 이번 시즌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으로 개막이 늦어져 현지 시간으로 8월 28일로 지정했다.

6회 교체된 류현진이 더그아웃에서 아쉬운 표정을 하고 있다. 이날 류현진은 6이닝 8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교체됐다. 하지만 수비 실책으로 비자책이었던 2실점이 내야 안타로 인정돼 류현진의 자책으로 변경됐다. ERA 도 2.68에서 3.16으로 정정됐다.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